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조계사 소개

주지스님 인사말

뒤로가기

조계사 주지 지현 합장

  • 2022년 12월

나눔은 행복

나눔은 행복 

 

어느덧 나눔의 달 12월이 돌아왔습니다.

우리절 조계사에서는 지난 11월 말부터 따뜻한 마음으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혼자 사시는 어르신들에게 따뜻한 겨울나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전기장판을 나누어 드렸고, 김장 나눔을 통해 보시의 정을 함께 하였습니다. 12월은 지난 한 해를 돌아보고 보시를 통해 아름답게 회향하는 달이며 새로운 시작을 위해 마음을 다지는 기간이기도 합니다. 우리 조계사 불자님들은 부처님의 말씀을 늘 가슴에 안고 묵묵히 실천하며 살고 계시니 문득 ‘바르게 보고, 바르게 실천하는 것’에 늘 진심이란 생각이 듭니다. 

 

이런 경험을 하신 적이 있으신지요?

어떤 일의 진상이 드러나기 전에 ‘이것은 분명히 진실일 것이다.’란 확신을 갖고 판단했는데 알고 보니 틀린 것이라고 판명이 나서 허탈했던 기억들 말입니다. 분명히 진실이라 생각했고 그럴 리 없다라고 생각했는데 그 모든 것이 틀렸다는 것을 알았을 때 느꼈던 허탈감이란 설명하기 힘들 만큼 난감하게 됩니다. 앞으로 사물을 어떤 자세로 바라봐야 하며 사람을 어디까지 믿어야 하는가 하는 자괴감에 빠지기도 합니다. 어떤 마음가짐으로 사물을 봐야 진실을 알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고개를 들면 여러분은 가장 먼저 무엇을 하시는지 궁금합니다. 

 

불교에 따르면 모든 것은 어느 무엇으로도 고정되어 있지 않아 뭐라고 단정적으로 말할 수 없습니다. 모든 것이 ‘공’이다 라는 말입니다. 고정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인연에 따라 생(生)했다가 멸(滅)하는 변화를 겪을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불교에서는 이것을 ‘연기’라고 하지요. 고정되어 있지 않은 것이 공에 해당한다면 조건에 따라 변화하는 것이 연기에 해당합니다. 세상이 늘 그대로라면 결론은 하나이겠고 눈에 그대로 보이겠지만 모든 것은 변하기 때문에 고정된 잣대로만 세상을 바라본다면 늘 어긋나게 되어 있음을 인지해야 합니다. 평상심이 도라고 했습니다. 이 말은 평상심일 때 진실이 보인다고 해석해도 무방합니다. 진리를 보는 것은 내가 없이 보는 것이고 관찰자 없이 관찰하는 것입니다. 다만 진리를 알고자 하는 마음은 순수하고 열정적이어야만 취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의미에서 화두 참구는 우리 불자들의 필수템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2022년의 마지막 달입니다. 여러분은 불자로서 누릴 수 있는 최고의 행복을 손에 쥐고 계시는지요? 세속의 계산법으로는 절대 맞을 수 없는 정답이 있음을 깨닫고 남은 한 달을 용맹정진하는 마음으로 살아보셨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그리고 나누는 삶을 통해 행복의 가치를 느끼는 불자님들이 되시길 바랍니다.

 

나누면 따뜻해집니다.

나누는 삶을 통해 가족과 이웃의 따뜻한 햇살이 되어 주십시오.

우리 조계사에서도 동지를 맞이해서 따뜻함을 나눌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정성을 다해 기도하고 마음을 다해 따스함을 전하는 동지기도에 여러분의 많은 동참 바랍니다.

더보기